LG하우시스 14.3% 가장 높아
국민연금공단이 10%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이 4년 만에 두 배 늘어났다. 국민연금이 최근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의결권 행사지침) 도입을 공식화함에 따라 지분율이 높은 이들 기업에 대한 감시를 강화할 것이란 예상이 증권업계에서 나오고 있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는 국민연금의 지분보유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9월 말 현재 국민연금이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기업은 275곳으로, 2013년 말보다 23.9%(53곳) 늘었다고 6일 밝혔다. 지분율이 10% 이상인 기업은 84곳으로, 4년 전(42곳)보다 두 배 증가했다. “국민연금의 지분비율이 단기간에 높아진 건 연기금이 개별종목에 10% 이상 투자하는 걸 원칙적으로 금지했던 ‘10% 룰’이 2013년 9월부터 완화된 데 따른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지난 9월 말 현재 국민연금이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기업의 지분가치 합계는 116조9742억원으로 4년 전보다 144.5% 늘었다. 지분 10% 이상 기업의 경우 32조809억원으로 339.4% 증가했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LG하우시스 지분율이 14.33%로 가장 높았으며 신세계(13.58%)와 휴맥스 LG상사 호텔신라(각각 13.50%)가 뒤를 이었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