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유럽연합(EU)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 선정을 두고 "아직 심각한 문제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다른 국제기준에서는 문제가 없다"며 "어제 (EU 측에) 레터(서한)도 보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직 조세회피처 제재 등 추가 조치와 관련해서는 들어보지 않았다며 "적절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