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6일 연말을 맞아 7대 종단 지도자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며 환담한다.

이날 오찬간담회에는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설정 조계종 총무원장 스님, 엄기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한은숙 원불교 교정원장, 이정희 천도교 교령, 박우균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 김영근 성균관 관장, 김영주 한국종교인평화회의 회장 등이 참석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찬에 앞서 국빈급 손님에게 대접하는 ‘평창의 고요한 아침’ 차(茶)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진작 종교지도자들과 만났어야 했으나 새 정부가 어렵게 출발하다 보니 그럴 경황이 없었다”며 “연말이라 사회의 안정과 어려운 이웃을 위한 메시지가 필요한 시기인 만큼 종교지도자들과의 만남을 가지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