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가수 금잔디가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백일섭이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5일 방송될 ‘불타는 청춘’에서 금잔디는 김광규의 ‘사랑의 파킹팬’ 쇼케이스에 초대 가수로 초청을 받아 멤버들과 함께 했다.

김광규의 쇼케이스를 마치고 김광규의 집을 찾은 멤버들은 “금잔디가 남자친구 없는지 12년 됐다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금잔디는 이상형에 대해 “나만 보는 사람이 좋다. 너무 잘생긴 사람은 싫다”고 말했다. 이에 최성국은 “나는 가망성이 없다”고 말했고 강수지는 “가망성이 아주 많다”고 대꾸해 웃음을 자아냈다.

금잔디는 “백일섭 선생님이 이상형이었다. 내가 좀 작아 보이는·”이라고 설명했고 멤버들은 “박재홍인데?”라며 두 사람의 핑크빛 분위기를 조성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