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군 댓글 관여 의혹' 김태효 전 비서관 검찰 출석 현장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행위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5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포토라인 앞에 섰다.
이날 오전 10시 30분에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김 전 비서관은 포토라인 앞에서 "있는 그대로 사실 관계에 따라 성실하게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김 전 비서관이 서울중앙지검 안으로 들어가려고 하자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졌다. '정치에 개입하는 것 역시 사이버사령부의 업무라고 생각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대해 김 전 비서관은 "검찰에 들어가서 말하겠다"고 답했다.

이어진 기자들의 질문에 김 전 비서관은 "자세한 내용을 여기에서 토론 할 수 없다. 검찰에 들어가서 사실관계에 따라 설명하겠다"고 말한 뒤 서울중앙지검 조사실 안으로 향했다.

지난 28일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이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성균관대학교 연구실을 압수수색했다. 관계자는 "의미있는 자료를 일부 확보했다"고 전했다.

김태효 전 비서관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국군사이버사령부 증원과 관련한 보고 자리에 배석하고 실무회의도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에서 영상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