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시작과 동시에 대규모 청약시장이 열린다. 건설사들이 막바지 분양에 돌입하면서다.

5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오는 9일까지 12월 첫째주에 청약 접수를 받는 단지는 총 28개(오피스텔 제외/ 임대 뉴스테이 포함) 단지, 1만2995가구다. 올해 들어 가장 규모다 크다.

이전까지는 청약 접수가 가장 많았던 주는 지난 10월 30일부터 11월 5일까지 10월 다섯째주의 20개 단지였다.

장미 대선과 8·2 부동산대책 등 잇따른 규제에 따른 청약시스템 개편, 추석연휴 등이 청약 시장에 영향을 미치면서 연말에 분양이 몰렸다는 분석이다.
지난 8·2 대책 이후 개편된 청약제도로 가을 분양시장이 늦게 열린데다 11월 마지막 주에도 후속대책에 따른 청약시스템 개편으로 한번 더 일정이 밀리다 보니 12월 1주에 청약단지가 대거 몰리게 된 것이다.

비 시즌인 연말시기와 내년부터 시행될 대출 규제와 ‘신(新)DTI’ 에 부담을 느낀 건설사들이 그 전에 분양, 청약에 나서게 된 것도 이번주 청약 일정이 몰린 이유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변동성이 많았던 청약 시기를 미뤘던 단지와 내년부터 강화될 규제를 피하려는 단지들이 이번주에 대거 몰렸다”며 “예비청약자들은 대책 및 규제로 변경된 사항에 관해 깊은 주의가 필요 된다”고 조언했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부동산팀 이소은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