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검찰에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언론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저는 오늘 본회의 표결 종료 즉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 오전 10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당 원내지도부로부터 오늘 11시 국회 본회의에 참석해 2018년 예산안과 부수법안에 대한 표결을 한 뒤 검찰에 출석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당의 방침을 따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 원내지도부가 검찰에 이 같은 요청을 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