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 Bottle Brooklyn.

블루보틀이 내년 3월 한국에 진출한다.

4일 업계에 따르면 블루보틀은 최근 블루보틀코리아 독립 법인을 설립하고 홍정표 전 네슬레코리아 전무를 대표로 내정했다. 첫 매장의 위치는 서울 삼청동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벅스 독주 체제인 국내 커피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블루보틀은 ‘커피업계의 애플’로 불리는 미국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다. 음악가 출신의 창업자 제임스 프리먼이 2005년 샌프란시스코 벼룩시장에서 작은 손수레로 시작했다.

로스팅한 지 48시간 이내의 싱글 오리진 원두를 사용하고, 바리스타가 직접 손으로 커피를 내려주는 것을 원칙으로 삼는다. 에스프레소 기계로 내려주는 프랜차이즈 커피에 반기를 들고 ‘느리게 즐기는 핸드드립 커피’를 표방하며 스페셜티 커피 문화 확산에 큰 공을 세웠다. 현재 미국과 일본에만 진출해 있다. 지난 10월 글로벌 식품기업 네슬레가 지분 68%를 약 4800억원에 인수했다.

일본에 7개 매장, 미국에 40여개 매장을 운영하는 블루보틀이 한국을 세 번째 진출국으로 택한 이유는 소비자들의 힘이 컸다는 분석이다. 한국 커피 마니아들은 2015년 2월 도쿄에 블루보틀 일본 1호점이 문을 열자마자 일부러 찾아갈 정도로 열성적이었다. ‘도쿄 블루보틀 매장에는 가면 10명 중 5명은 한국 사람이다’는 이야기까지 있었다.
원두 직구 수요도 급증했다. 국내 기업들은 여러 차례 러브콜을 보냈다. SPC그룹, 파라다이스그룹, 현대백화점그룹 등이 블루보틀을 들여오기 위해 수년 전부터 공을 들였지만 무산됐다. 브라이언 미한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0월 기자와 만나 “블루보틀의 브랜드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프랜차이즈 방식으로 운영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세계 어느 매장에 가도 한국인들이 서너명은 있고 웹사이트 검색도 한국인이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집계돼 1년여 전부터 한국 진출을 진지하게 고민해왔다”고 말했다.

블루보틀을 이끌 홍 내정자는 한국네슬레에서 영업 물류공급 마케팅 등을 두루 거친 ‘영업통’으로 각종 신사업을 추진해본 인물이다. 한국네슬레가 롯데네슬레와 네슬레코리아로 나눠진 뒤 네슬레코리아에서 영업 담당 임원을 지냈다.

네슬레코리아 관계자는 “블루보틀이 한국 진출을 고민하면서 한국 시장을 가장 잘 아는 인물을 필요로 했다”며 “영업부터 물류까지 두루 거친 전문가라는 판단 하에 블루보틀 대표로 영입했다”고 말했다. 홍 내정자 외에 네슬레코리아 일부 직원이 블루보틀코리아로 자리를 옮길 예정이다. 별도 신규 채용도 시작했다.

블루보틀의 첫 매장으로는 삼청동이 가장 유력하다. 한남동, 연남동 등 여러 후보 지역을 놓고 고민하다가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느리게 마시는 커피’의 철학과 맞는 여유로운공간을 택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김보라/김태호 기자 destinybr@hankyung.com
한국경제 마켓인사이트 M&A팀 김태호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