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산업이 국내산 원목마루 바닥재 ‘카라’(사진)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이건산업은 천연 나무 본연의 감촉을 그대로 살리기 위해 벌목부터 마루 생산까지 1년 이상의 공정 과정이 소요됐다고 설명했다. 다양한 바닥재 중 최고급 인테리어 자재로 손꼽하는 원목마루는 호텔이나 백화점, 리조트와 같은 고급 상업공간은 물론 고급빌라와 주상복합 등 주거시설에도 꾸준히 시공되고 있다.

회사측은 카라가 포름알데하이드 방출량이 기준치(0.3㎎/L) 이하인 최우수등급(SE0) 제품이고 찍힘이나 눌림, 긁힘에 강하다고 설명했다. 시공 후 마루의 틈이 벌어지거나 엇갈리는 원목 바닥재의 문제도 최소화했다고 덧붙였다. 규격은 120㎜(폭)x900㎜(길이)x10㎜(두께)로 출시됐다. 색상은 오크, 월넛 등 총 7 종이다.

이건산업 관계자는 “그동안 국내 원목마루 바닥재 시장에선 저렴한 중국 수입 제품이 대부분을 차지했는데 ‘카라’는 중국 수입자재를 사용하지 않고 국내에서 직접 제조 가공한 친환경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이 제품은 이건마루 본사에서 직접 시공한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