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현이 3일 아이치현 미요시CC(파72·6400야드)에서 열린 4대 투어(한국ㆍ일본ㆍ호주ㆍ유럽) 대항전 '더 퀸즈' 마지막 날 결승전 2번홀에서 세컨샷을 시도하고 있다.

/KLPGA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