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승기 / 사진제공=tvN

가수 겸 배우 이승기 / 사진제공=tvN

배우 이승기가 최근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며 tvN 새 주말드라마 ‘화유기’의 첫 촬영을 마쳤다.

오는 23일 오후 9시 베일을 벗는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홍균)는 소설 서유기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한 작품이다. 요괴 손오공과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담는다. 특히 이승기의 복귀작으로 이목을 끈다.
이승기는 극중 제천대성 손오공을 맡았다. 사진 속 그는 여러 식물과 안개에 둘러싸인 채 생각에 잠겨있다. 천계에서 인간세계로 쫓겨난 손오공의 모습이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그는 천진난만한 표정과 여유로운 모습으로 극에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첫 촬영 장면은 지난달 13일 경기도 성남에서 했다. 오랜만에 드라마 현장을 찾은 이승기는 설레고 긴장되는 표정으로 시종 대본을 손에 들고 흐트러짐 없는 모습으로 열연을 펼쳤다고 한다.

이승기는 “‘화유기’의 대본을 읽어보고 복귀작으로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고 생각했다. 익숙한 소재인 서유기를 판타지로 완벽하게 재해석한 대본이 무척 흥미로웠다”며 “‘화유기’ 속 개성 넘치는 캐릭터에 딱 맞는 배우들이 캐스팅돼 어떤 호흡이 나올 지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