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 하늘땅한의원 원장 >
날씨가 추워지면서 많이 나타나는 증상 중 하나가 ‘기침’이다. 실제 감기 같은 호흡기 질환에 걸려서 나타나는 경우도 있지만 단순히 차가운 공기 또는 먼지가 자극이 돼 기침이 나오기도 한다. 결국 기침이란 질병에서 비롯된 병리적 증상이기도 하면서 동시에 기도 내로 나쁜 물질이 들어가지 않도록 방어하는 생리적 반응이기도 한 것이다.

그래서 기침의 첫 번째 단계는 이물질이 더 이상 들어오지 못하게 막거나 반대로 몸 안에 생긴 유해물질을 바깥으로 배출하기 위한 정상적인 상태라고 말할 수 있다. 물론 이때는 일부러 치료할 필요가 없는데 몸에 해로운 물질이 사라지면 저절로 기침은 멈추게 돼있기 때문이다.

두 번째 흔한 것이 감기에 의한 기침이다. 이런 경우의 기침은 급성 상기도 감염으로 생겨난 콧물 또는 가래가 기도를 자극해 생기는 것이기 때문에 감기만 나으면 없어진다. 한의원에서도 며칠분의 첩약 처방만으로 거뜬하게 해결하는 편이며 첩약 대신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연조엑기스나 가루약을 처방하기도 한다.
문제는 세 번째 단계다. 기침이 3주 이상 지속되면 만성기침으로 분류하는데 이때부터 문제가 심각해지기 시작한다.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 ‘콜록콜록’하면서 기침을 해대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예부터 이런 사람들은 산 좋고 물 좋은 곳에 가서 푹 쉬면서 고기 먹고 영양보충을 하면 병이 낫는 것으로 돼 있었다. 즉 해수병(咳嗽病)을 몸이 허약해서 생기는 병증으로 본 것이다.

‘동의보감’을 보면 수많은 감기증상 중 유독 ‘해수’부분만 따로 떼어서 난치병 쪽에 분류해 놓은 것을 볼 수 있다. 그것도 ‘허로(虛勞)’ 부분 뒤에다 배치해 놨는데 이는 기침이 허약하고 피곤한 증상 뒤에 온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기침이 잘 낫지 않고 오래 지속되면 몸이 허약해진 데서 비롯되는 것일 때가 많다.

이 밖에 콧물이 목 뒤로 넘어가는 ‘후비루 증후군’, 만성 폐색성 폐질환의 일종인 기관지천식, 만성기관지염 그리고 위의 음식물이 식도와 기도로 역류하는 ‘역류성 식도염’ 등이 만성 기침의 주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따라서 기침이 있을 때 무작정 막느라 애쓰기보다 기침이 일어나게 된 근본 원인을 찾아 치료하는 것이 올바른 선택이라 하겠다.

장동민 < 하늘땅한의원 원장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