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임직원들 특집 영상 시청
"높이 올라 멀리 보라는 메시지에 가슴이 먹먹"

신경영으로 30년 세월 내달린
이 회장 과거 생생한 육성 접해
직원들 "코끝이 찡하다"

"30년 전 약속 지켰다"
삼성전자 세계 최고로 우뚝
그룹 시가총액 1조→530조로
진대제 "탁월한 선견력의 리더"

1987년 삼성그룹 회장 취임

“미래지향적이고 도전적인 경영을 통해 삼성을 세계적인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입니다.”

1987년 12월1일 서울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취임식. 당시 46세 이 회장이 삼성 깃발을 힘차게 흔드는 모습과 함께 “삼성을 초일류 기업으로 만들겠다”는 이 회장의 패기 넘치는 육성이 흘러나왔다. 이어 1993년 이 회장의 신경영 선언과 함께 가정용 무선전화기 15만 대를 삼성전자 구미 사업장에 쌓아놓고 불태우는 ‘불량제품 화형식’ 장면이 등장하며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꿔라”는 이 회장의 목소리가 스쳐 지나갔다.

◆30년 전 약속 지켰다

이 회장 취임 30주년을 맞은 1일 오전 삼성 전 계열사 임직원은 사내에서 ‘30년을 이어온 약속’이라는 이 회장의 특집 영상을 시청했다. 분량은 5분30초 남짓. 별도 내레이션 없이 이 회장을 기념하는 영상과 육성 멘트로만 구성됐다. 이날 삼성은 이 회장 취임 30주년을 기념하는 별도 행사나 기념식도 열지 않았다. 5년 전인 취임 25주년 당시 이 회장의 발자취를 외부에 알린 것과 대조적이다.

1993년 신경영 선언

이 회장이 2014년부터 와병 중인 데다 이 부회장의 외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수감 상태에서 2심 재판을 받는 상황이 작용했다는 관측이다. 이날 특집 영상을 시청한 삼성 임직원은 “코끝이 찡하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강남사옥 인근의 한 식당에서 만난 입사 17년차 부장은 “삼성을 초일류 기업으로 만들겠다는 취임 당시 이 회장의 약속이 정확히 30년 만에 실현됐다”며 “남들보다 더 멀리 보라는 마지막 메시지에 가슴이 벅차올랐다”고 전했다.

◆“디지털시대 미리 대비” 역설

2004년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방문

이 회장은 아버지이자 창업주인 이병철 선대회장이 1987년 갑작스럽게 별세한 지 12일 만에 그룹 회장직을 물려받았다. 그로부터 딱 한 세대가 지나 삼성은 애플 인텔 등과 자웅을 겨루는 초일류 기업으로 우뚝 올라섰다. 1987년 9조9000억원에 불과하던 삼성그룹 매출은 지난해 339조5000억원으로 34배로 불어났다. 1987년 1조원 규모에 머물던 상장 계열사들의 시가총액은 지난달 말 530조5000억원으로 30년간 500배 이상 폭증했다.
이날 특집 영상에서도 ‘메모리 반도체 25년 연속 세계 매출 1위’라는 메시지와 함께 올해 완공한 세계 최대 반도체공장인 평택 반도체공장 전경이 등장했다. ‘인재제일’이라는 문구와 함께 “좋은 사람은 데려오는 게 아니라 삼고초려를 해서라도 모셔와야 합니다”(2002년)라는 이 회장의 발언도 나왔다. 진대제 전 삼성전자 사장(현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 회장)은 “경영자로서 이 회장의 가장 뛰어난 자질은 10년 후 미래를 내다보는 선견력(先見力)”이라며 “디지털 시대라는 개념이 나오기도 전인 1990년대 초 기가바이트급 정보를 다루는 21세기에 대비해야 한다는 말씀을 했던 기억이 생생하다”고 전했다.

영상 후반부로 들어가면 “지금이 진짜 위기다. 앞으로 10년 안에 삼성을 대표하는 제품들이 사라질 것이다. 다시 시작해야 한다”(2010년 3월)는 메시지가 나온다. 이어 이 회장의 쾌유를 비는 세계 삼성 임직원의 희망 메시지가 이어졌다. 영상은 이 회장이 쓰러지기 직전인 2014년 이 회장의 신년사 발언으로 마무리된다. “남보다 높은 곳에서 더 멀리 보고 새로운 기술,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냅시다. 미래를 대비하는 주역은 바로 여러분입니다. 자유롭게 상상하고 마음껏 도전하기 바랍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