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밥의 뿌리는 신라시대부터 먹던 복쌈”

■ 먹다 남겨도 갈변하지 않는 사과가 나왔다

■ 잡곡밥의 거친 식감, 소주 2잔으로 해결

■ 농부는 알 큰 딸기를 권한다

■ 블루베리도 베란다 텃밭에서 키운다

네이버 FARM 바로가기 ☞blog.naver.com/nong-up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