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 등급 이상 모든 회원 응모 가능

사진=멜론

음악 플랫폼 멜론은 한국인 최초로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우승한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의 ‘옐로우 라운지’ 공연에 VIP 회원 500명을 초대한다고 30일 밝혔다.
옐로우 라운지는 서울 강남의 '클럽 옥타곤'에서 열리는 신개념 클래식 음악파티다. 이번 선우예권의 공연은 12월21일 열린다. 선우예권은 올해 6월 한국인 최초로 세계 4대 권위의 미국 반 클라이번 국제피아노콩쿠르에서 우승한 실력있는 피아니스트다.

신청을 원하는 사람은 12월10일까지 멜론 VIP 혜택관 이벤트 페이지에 선우예권의 연주곡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곡을 댓글로 남기면 된다. 추첨을 통해 공연 초대권(동반 1인 포함)과 반 클라이번 국제 콩쿠르 실황 앨범 등이 제공된다.

한편 멜론 VIP 혜택관은 회원들의 풍성한 문화 향유를 위해 공연·전시·영화 등의 문화 이벤트를 제공하고 있다.

멜론 VIP 등급은 정기결제 이용권 연속 사용 기간에 따라 MVIP(5년 이상), VIP(3년 이상), 골드(1년 이상), 실버(6개월 이상), 그린(3개월 이상)으로 구분된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통신·IT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