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위협, 관리가능" 백악관 비서실장 밝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로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미 국무부가 대규모 군사적 대응에 직면할 것임을 경고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30일 보도했다.

카티나 애덤스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29일(현지시간)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국이나 괌을 포함한 미 영토, 혹은 미 동맹국들에 대한 어떤 위협도 대규모 군사적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는 효과적이고 압도적인 대응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언급은 북한이 이번 미사일을 발사한 뒤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한 경고라고 VOA는 설명했다.

애덤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의 불법적인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해서 주시하고 있다"며 "미국과 전 세계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절대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은 장소와 국적을 불문하고, 북한의 핵 및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불법적 자금 조달을 저지하기 위한 행동을 다자적·독자적으로 계속 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