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예산안 법정 처리시한(12월 2일)을 이틀 앞둔 30일 여야는 막판 협상에 들어갔다.

여야는 전날 기존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부대표들이 참여하는 2+2+2 회동에서 원내수석부대표들 대신 3당 원내대표들을 투입하기로 결정했으며, 이날부터 마지막 담판에 들어가기로 했다.

여야 3당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여하는 2+2+2 회동은 전날 공무원 증원 예산 문제 등을 놓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중도 퇴장하면서 협상이 결렬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