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위례역 푸르지오

2017 하반기 한경주거문화대상 종합 대상

입주민 편의 높인 실내 설계·개방형 텃밭 조성
지하철 8호선 예정… 강남권 접근성 뛰어나

아파트대상 화성산업·라온건설·반도건설 수상
지역서 성장해 '전국구 건설사'로 입지 다져

‘2017년 하반기 한경주거문화대상’ 종합 대상의 영예는 대우건설이 경기 성남시 위례신도시에 짓는 ‘위례역 푸르지오’에 돌아갔다. 이 단지는 지하철 8호선을 이용하기 편리한 초역세권 아파트로 입주민 편의성을 높인 실내 설계와 다양한 편의시설, 쾌적한 전원생활 등 아파트 단지가 갖춰야 할 장점을 고루 지니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주민들이 단지 안에서 어우러질 수 있도록 개방형 텃밭을 조성하고 세대별 맞춤형 커뮤니티 공간을 제공한 것도 호평받았다.

올해로 17년째를 맞은 한경주거문화대상은 건축미와 실용성, 친환경성 등이 탁월하고 소비자 만족도가 높은 주거시설에 주는 주택 분야 최고 권위의 상이다. 올 하반기에는 모두 13개 부문에서 41개 작품이 응모했다. 이 중 아파트, 브랜드 부문 대상 등 공동 수상을 포함해 총 18개 작품을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박찬식 한경주거문화대상 심사위원장(중앙대 건축학부 교수)은 “여느 해보다 응모작의 수준이 뛰어나 수상작을 뽑는 데 고민이 많았다”며 “한층 다양해진 실내 설계와 각종 정보기술(IT) 시설 등으로 주거시설 수준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는 사실을 다시금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대형사, 중견사 고른 수준 평준화

종합 대상의 영예는 대우건설이 차지했다. 수상작인 ‘위례역 푸르지오’는 2012년 ‘위례신도시 송파 푸르지오’를 시작으로 2013년 ‘위례 그린파트 푸르지오’, 2014년 ‘위례 중앙역 푸르지오’ 등을 연이어 선보인 대우건설의 또 다른 역작으로 꼽힌다. 620가구의 아파트 단지와 어우러지는 가두형 상가시설(스트리트몰), 실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전용 83㎡의 단일면적, 지하철 8호선 역세권 등이 장점이다.

정병윤 심사위원(대한건설협회 부회장)은 “창곡천, 장지천 등을 활용한 수변공원이 단지를 감싸고 있고 남한산성 조망까지 가능해 위례신도시를 대표하는 명품 단지라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아파트 부문 대상은 모두 최근 들어 활발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중견 건설업체에 돌아갔다. 화성산업과 라온건설이 받았다. 이들은 모두 지역에서 성장해 수도권으로 진출하는 등 전국구 건설사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회사다. 분양 단지마다 대형 건설사 못지않은 첨단 평면과 커뮤니티 시설을 잇따라 내놓으면서 분양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화성산업은 지난해 하반기 주거문화대상에 이어 이번 하반기 심사에서도 1047가구 규모로 공급한 경기 파주시 ‘운정 화성파크드림’을 통해 2년 연속 아파트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도심 속 자연쉼터와 도래공원을 품은 ‘숲세권’ 단지를 조성했다는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라온건설도 경남 ‘진주혁신도시 라온 프라이빗’으로 아파트 부문 대상을 공동 수상했다. 넓은 동간 거리와 조경 특화로 주거환경 수준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틈새시장 공략도 두드러져

부동산시장의 주력 상품군인 아파트가 아니라 오피스텔, 타운하우스, 지식산업센터 등 틈새 부동산 상품 분야 출품작도 많았다. 지식산업센터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춘 우미건설이나 타운하우스 부문 수상 업체인 삼일산업 등이 대표적이다. 우미건설은 광교신도시에 처음 조성하는 ‘광교 우미 뉴브’ 지식산업센터에 혁신적인 설계를 도입함으로써 지식산업센터의 업무환경을 한층 끌어올린 공로를 인정받았다. 꾸준히 지역주택조합 사업에 주력해온 서희건설도 그 성과를 인정받았다.
수익형 부동산 출품이 지난해에 비해 다소 줄어든 것도 이번 하반기 한경주거문화대상에서 드러난 새로운 부동산시장 트렌드로 관심을 모았다. 디아이건설, 대창기업 등이 오피스텔 부문 수상 업체로 선정됐지만 상가나 분양형 호텔 등의 출품작이 있었던 지난해에 비해 수상 분야가 다양하지 않았다. 심사위원들은 “금리 인상기에 접어들고 있는 시장 상황을 반영한 현상”이라고 입을 모았다.

◆주변환경 고려한 설계 우수… 친환경 에너지 설비도 눈길

[심사평] 박찬식 심사위원장 < 중앙대 건축학부 교수 >


‘2017년 하반기 한경주거문화대상’에는 총 13개 부문에서 41개 건설회사와 시행사가 우수한 작품을 응모했습니다. 부문별 수상작은 한국경제신문 내부심사위원회의 서류심사로 1차 우수작을 뽑은 뒤, 심사위원들의 2차 토론을 통해 종합대상과 아파트대상 수상작을 선정했습니다.

이번 하반기 한경주거문화대상 출품작의 두드러진 특징은 주변 환경을 고려한 친환경 단지 설계가 보편화했다는 점입니다. 입주민 전용 텃밭을 제공하는 대우건설의 ‘위례역 푸르지오’나 SK건설의 ‘도룡 SK뷰’ 등이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단지 뒤편으로 154만㎡ 면적의 곶자왈도립공원이 있는 HMG의 ‘제주영어교육도시 한신더휴’나 니얼 커크우드 하버드대 교수가 조경설계를 맡아 다양한 가든을 설치할 GS건설의 ‘일산자이 2차’ 등도 친환경 단지의 대표 주자로 손색이 없습니다.

친환경 에너지 설비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도 눈에 띄는 대목입니다.

현대산업개발의 ‘아현 아이파크’는 단지 내에 태양광발전 시스템과 지열 시스템을 설치하고, 이를 통해 얻은 에너지를 공용 시설에 활용합니다. 빗물 재활용 시스템도 설치했습니다. ‘도룡 SK뷰’는 단지 가구 전체에 LED 조명기구를 사용하고 대기전력 차단 스위치를 설치해 에너지를 절감합니다.

정보기술(IT), 사물인터넷(IoT) 등을 활용한 주거문화 업그레이드 역시 주요한 트렌드로 자리잡았습니다. 화성산업의 ‘운정 화성파크드림’은 운정신도시 최초로 ‘유플러스 IoT’를 적용해 심사위원단의 주목을 끌었습니다. 포스코건설의 ‘전주 에코시티 더샵 1차’도 스마트폰 전용 앱(응용프로그램)을 활용한 편의성 증가에 초점을 맞춘 아파트 단지입니다.

이번 하반기 수상작 심사에서 나타난 특색을 요약하면 고객의 니즈를 선제적으로 제시해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개발자의 신시장 창출 의지와 노력이라 하겠습니다. 한경주거문화대상 수상 업체들의 치열한 고민과 노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한경주거문화대상을 통해 국내 부동산시장을 견인하는 혁신적인 상품이 지속적으로 나오기를 기대합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