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선중앙TV 화면 / YTN 방송 캡처

북한이 29일 새로운 대륙간 탄도미사일일(ICBM)인 '화성-15형' 미사일을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조선로동당의 정치적 결단과 전략적 결심에 따라 새로 개발한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5형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어 "대륙간탄도로켓 화성-15형 무기체계는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초대형 중량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대륙간탄도로켓"이라며 "지난 7월에 시험 발사한 화성-14형보다 전술 기술적 재원과 기술적 특성이 훨씬 우월한 무기체계"라고 주장했다.

김정은은 화성-15형의 성공적 발사를 지켜보며 "오늘 비로서 국가 핵무력 완성의 역사적 대업, 로케트 강국 위업이 실현됐다"고 선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