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적 교역침체 전망 불구 전세계 무역량 5.1% 증가
유가와 달러 변동은 인접국 교역에 직접적인 영향 끼쳐
수출 증가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 시급

오춘호 선임기자·공학박사 ohchoon@hankyung.com
세계 교역량 증가 어떻게 볼 것인가

세계 무역량이 급속하게 회복되고 있다. 무역이 구조적 침체기를 맞았다는 국제기구들의 분석 및 전망과는 상반된다. 유가나 달러도 큰 변동성을 보이지 않고 있다. 무엇보다 한때 둔화됐던 글로벌 가치사슬(GVC)에 따른 분업구조가 다시 활발해지고 있다. 인터넷이나 네트워크로 형성되는 새로운 제조업 형태가 빛을 보고 있다. 특히 한국과 중국 일본에서 엿보이는 3국 간 교역량 증가는 신(新)동북아협력체제를 예고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이 과연 구조적인지 일시적인지 의문은 여전히 남는다. 지금의 세계적인 무역 현상을 어떻게 읽어야 하나.

네덜란드 정부의 경제정책분석국(CPB)은 지난 24일 올 3분기 무역량이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6년 반 만에 대폭 증가한 것이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갑작스런 교역량 증가를 제외한다면 10년 만의 증가세라고 한다. 국제통화기금(IMF)도 올해 무역량이 4.2%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물론 이런 교역 증가는 중국을 비롯한 신흥국의 무역 증대에서 비롯된다. 중국 정부가 22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월까지 무역액은 22조5200억위안(약 3704조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15.9%나 증가했다. 무역흑자가 17.8%나 줄어든 것도 특이하다. 선진국도 많이 회복됐다. 특히 독일과 이탈리아의 성장률이 눈부시다. CPB는 전체 교역량 증가율이 올해 세계 경제 성장치인 3.6%(IMF 전망)를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경제성장이 교역량을 앞서는 ‘슬로 트레이드(Slow Trade)’ 현상에서 벗어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국의 수출도 놀랄 만한 증가세다. 8월까지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4% 증가한 3751억달러다. 2015년 이후 세계 수출 6위를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아시아국 간 교역 활발

무엇보다 한국 중국 일본 등과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가들의 교역이 매우 활발하다는 점이 주목되고 있다. 전 세계 교역량에서 한·중·일 3국의 무역량은 25%다. 아세안 국가들을 합치면 40%가 넘는다. 이들 국가 간 교역이 활발해지고 있다. 물론 유럽 국가 간 교역량보다 훨씬 크다. GVC에 따른 수직 계열화를 구축했다. GVC는 하나의 상품을 생산하기 위해 여러 국가의 산업들이 투입돼 각자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구조다. 한국은 일찌감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수직 계열화를 구축했다. 기존 한국과 중국, 일본 중심의 동북아 분업구조가 이 같은 가치사슬이었다.

학계에선 1997년 외환위기 이후 아시아에서 이런 글로벌 분업구조가 빨리 형성된 것에 주목한다. 일본의 전자산업이 한국에 뒤처진 것도 이 같은 글로벌 가치사슬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있다. 최근엔 독일이나 프랑스 등이 체코나 폴란드 등 동구권 국가들과 협력해 글로벌 분업구조를 확보하고 있다.

이 분업구조는 수년간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글로벌 교역량이 둔화되고 중국이 자국 내 공급을 표명하면서부터다. 하지만 국제 유가가 회복되고 글로벌 수송이 안정화하면서 다시 글로벌 가치사슬은 작동하기 시작했다.

미국은 한·중·일 협력 주목

미국은 무엇보다 한·중·일 간 교역량이 증가한 데 주목한다. 미국 CNBC 방송은 27일(현지시간) 한·중·일 3국에서 투자와 무역이 활발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대중(對中) 수출은 4월에서 9월 사이 22%나 증가했다. 올해 일본의 대중 투자도 13% 늘었다. 지난해 15% 줄어든 것에 비하면 엄청난 반전이다.

이 방송은 일본 경제계가 중국 시장에 큰 투자를 한다는 데 미국이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했다. 한·중 간 교역도 활발하다. 한국의 대중 수출도 급증했다. 한국의 수출도 2016년 5.7% 급감했지만 올해 들어선 21%로 뛰어올랐다. CNBC는 중국 내수가 급증해 이처럼 교역이 늘어났는지 아니면 각국 간 기대하는 협력이 있었는지 궁금하다고 전했다. 이전 동북아 분업 구조의 재탄생이다. CNBC는 중국 시장을 둘러싸고 ‘메가딜’이 이뤄질 수 있다고도 했다.

저유가도 교역 증대에 영향

물론 저유가나 강(强)달러도 교역 증대에 도움이 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석유를 감산하더라도 유가는 큰 변동 없이 배럴당 60달러 선에서 안정되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서도 유가가 60달러 이상 오르지 않을 것으로 전망한다. 미국의 셰일가스 개발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2040년까지 셰일가스 산유량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유가는 특히 지역적으로 가까운 나라와의 교역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친다.

달러지수도 28일 기준 93으로 올해 초보다 많이 올랐다. 달러 정책은 글로벌 제품의 가격과 무역량을 견인한다. 미국의 달러가 강세로 돌아서면 각국의 대미 수출은 늘지만 다른 국가의 수출은 오히려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복잡한 함수가 형성된다. 그렇지만 달러 환율이 큰 변동 없이 형성되는 게 중요하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대부분의 경제 연구기관은 신흥국 경제 회복 전망에도 불구하고 무역에 비관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들은 남미 자원수출국의 경기가 침체하고 중국 등 신흥국의 투자가 부진하다는 이유를 들었다.
구조적인가 일시적인가

더 구조적으로는 디지털 경제의 중심축이 변화하고 글로벌 공급이 과잉되고 글로벌 가치사슬의 한계를 보였다는 지적이 있었다. 무엇보다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등장과 함께 불어닥친 보호무역주의가 무역 장벽을 크게 높일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교역량은 다시 늘어났고 기업들은 혁신을 통해 글로벌 공급 과잉을 해결하고 새로운 시장을 창출했다. 세계 경제는 제조업이 다시 이끌고 있다. 제조업에 사물인터넷(IoT)이나 인공지능(AI) 등 정보기술(IT)이 활용되면서 혁신 제품이 쏟아지고 있다.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제조업도 등장하고 무역 형태도 달라지고 있다.

각국 정부는 다시 수출 확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반덤핑조사를 강화하는 등 실질적인 무역장벽을 치고 있다. 거꾸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수출을 막는 규제나 장벽 등을 과감하게 철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무역은 기업실적을 개선하고 설비투자를 확대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경제 성장의 핵심 열쇠다. 하지만 무역을 이끄는 건 역시 시장이다. 더구나 글로벌로 통합되는 시대에선 더욱 그러하다.

오춘호 선임기자·공학박사 ohc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