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홈페이지

SBS 최장수 앵커인 신동욱 SBS 국제부장이 종합편성채널 TV조선으로 자리를 옮길 것으로 알려졌다.

전원책 변호사에 이어 TV조선의 메인뉴스인 '종합뉴스9'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7일 TV조선에 따르면 지난 7월 종합뉴스9 앵커로 발탁된 전 변호사는 다음 달 8일까지만 뉴스를 진행한다.

신 부장은 다음 달 11일부터 TV조선 종합뉴스 9 앵커를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7년6개월간 SBS 메인 뉴스인 '8시 뉴스' 최장수 앵커로 활약하며 타 방송사와 치열한 시청률 경쟁을 벌여온 신 부장은 27일 오전 SBS에 사직서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1992년 SBS에 입사한 그는 사회부, 정치부, 경제부 기자를 거쳐 2005년 11월부터 2011년 3월까지 5년 5개월간 8시 뉴스를 진행했다.

이후 3년 동안 워싱턴 특파원을 지내고 2015년 1월 다시 8시 뉴스 앵커 자리로 복귀해 지난해 12월 국제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로써 손석희(JTBC)·김주하(MBN) 등 지상파 출신 앵커들과 함께 종편에서 치열한 시청률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