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인지중재치료학회 초대 회장 김성윤 서울아산병원 교수

약물 없이 노인 인지장애 고치는 '인지중재치료' 신기술로 인정받아

"희망적 목표 세우고 실천해야"
“사람들이 건강목표를 세울 때 ‘치매를 피하겠다’ ‘암에 걸리지 않겠다’ 같은 부정적 목표를 세우는데 이를 바꿔야 합니다. ‘70세에 6개월간 세계여행을 하겠다’ ‘은퇴 후 카페를 차리겠다’ 같은 긍정적 목표가 더 도움이 됩니다.”

지난 17일 창립한 대한인지중재치료학회 초대 회장을 맡은 김성윤 서울아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57·사진)는 “많은 이들이 목표 중심보다는 회피 중심의 건강 계획을 세우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실천 가능한 목표가 있어야 방법을 꾀하게 되고 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인지기능도 유지된다”고 강조했다.
대한인지중재치료학회는 경도 인지장애, 초기 치매 등을 약물 외 다른 방식으로 치료하는 방법을 연구하는 단체다. 박건우 고려대안암병원 신경과 교수가 이사장을, 김 교수가 회장을 맡았다. 서울대 의대를 나온 김 교수는 대한노인정신의학회 차기 이사장으로 내정된 국내 노인정신질환 전문가다.

지난 7월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 인지중재치료를 신의료기술로 인정하면서 국내에서도 정식 의료 행위가 됐다. 인지중재치료는 다양한 재활치료로 주의력, 기억력, 공간감각, 계산감각, 언어능력, 집중력 등을 높이는 치료법이다. 환자에게 여러 숫자를 보여주고 ‘3’이 나오면 스위치를 누르도록 학습한다. 이를 응용해 지금 보는 숫자 앞에 나온 숫자를 기억하는 훈련도 한다. 관련 있는 단어를 묶어 단어의 연관성을 인식하도록 돕는다. 김 교수는 “인지중재치료 효과가 약물치료와 비슷하다는 연구 결과가 속속 발표되고 있다”며 “뇌 훈련을 통해 치매나 인지장애가 오는 것을 예방할 수도 있다”고 했다.

신문도 중요한 학습도구다. 신문 기사를 하나 골라 ‘는’이라는 글자가 몇 개 나오는지 세어 보거나, 잠들기 전 자신이 읽은 오늘 신문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기사 다섯 개를 떠올리는 방식으로 뇌 훈련을 할 수 있다. 오늘 본 신문 기사를 기억하는 데 익숙해졌다면 전날 신문에서 본 기사 다섯 개를 기억하는 방식으로 난이도를 높여가면 된다. 매일 저녁 하루 동안 있었던 일을 기록하는 일기쓰기도 도움이 된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