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정운, 2천억대 가상화폐 사기 연루

가수 박정운 가상화폐 사기 연루 의혹_YTN 뉴스

가수 박정운(52) 씨가 2천억 원대의 가상화폐 사기 사건에 연루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지검 외사부(부장검사 최호영)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박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검찰은 박 씨를 출국 금지했고, 박 씨가 대표로 있는 홍보대행업체를 압수 수색했다.
박씨는 가상화폐 비트코인 채굴기인 ‘이더리움’ 사업에 투자하면 가상화폐로 수익금을 주겠다고 속여 투자자로부터 수천억원을 받아 가로챈 가상화폐 투자업체 대표인 A 회장 사기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회사 간부 3명을 지난해 3월부터 투자자 수만명으로부터 2000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사기 및 횡령)로 이달 초 구속한 바 있다.

A회장은 2000여억원 중 상당액을 빼돌린 뒤 해외로 달아났다. 검찰은 A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공조수사를 요청한 상태다.

비트코인 채굴기는 가상화폐를 새로 얻기 위해 어려운 수식 등의 문제와 암호를 푸는데 쓰이는 고성능의 기계다.

박 씨는 지난1989년 데뷔했으며 ‘오늘 같은 밤이면’, ‘먼 훗날에’ 등 히트곡을 연이어 탄생시킨 1990년대 대표가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