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만점자 2명이 나왔다. 이 중 1명은 유일한 재학생 만점자로 확인됐다.

대구시교육청은 수능 가채점 결과 대구에서 재학생과 졸업생 1명씩 2명이 만점을 받았다고 26일 발표했다.

재학생 만점자는 운암고 3학년 강현규 군, 졸업생 만점자는 덕원고 출신 이수현 양이다.

강 군은 지금까지 전국에서 만점자로 알려진 학생 9명 가운데 유일한 재학생이다. 강 군이 다니는 학교는 수성구가 아닌 대구 북구 일반고다.

시교육청이 올해 수능 가채점 분석 결과 국어, 수학, 탐구 영역 총점이 다소 상승하고, 올해 절대평가로 바뀐 영어 영역 1등급 비율이 9% 정도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