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사진=한경DB

'비선 실세' 최순실 씨 딸 정유라(21) 씨의 집에 괴한이 침입했다. 정 씨와 함께 있던 남성은 괴한의 흉기에 찔려 병원으로 옮겨졌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5분께 서울 강남구에 있는 정 씨 자택에 한 남성이 침입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즉각 현장에 출동, 침입자를 검거해 조사 중이다. 피의자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괴한은 자택 경비원을 협박해 정씨가 거주하는 층으로 올라간 뒤 정 씨와 함께 있던 한 남성을 흉기로 찌른 것으로 알려졌다.

흉기에 찔린 남성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