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大 수능 후 첫 논술고사…"놀지않고 논술에 집중했어요"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이후 첫 수시 논술고사가 치러진 25일 고사장으로 향하는 수험생들의 표정은 자못 비장감이 흘렀다.

이번 수능이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어렵게 출제됐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수험생들은 수시 전형에서 승부를 보고 말겠다는 각오를 다지는 모습이었다.

이날 서울에서는 오전 7시 50분 연세대를 시작으로, 오전 8시 성균관대·고려대, 오전 9시 경희대, 오후 12시 30분 서강대 등이 논술고사를 진행했다.

동교동에서 연세대로 향하는 도로는 오전 7시를 넘어서자 수험생을 태운 차량이 몰리면서 북새통을 이뤘다.

곳곳에서 경적 소리가 났다.

수험생이 도중에 내려 교문까지 헐레벌떡 뛰기도 했다.

고사장 입실이 불가능해 보이는 오전 8시 30분에 가까워지자 헐레벌떡 뛰는 수험생들과 지각 수험생을 태운 경찰차의 사이렌 소리로 연세대 주변은 더 소란스러워졌다.

성균관대에서는 군 정복을 입은 학사장교 재학생들이 캠퍼스 곳곳에서 수험생들에게 길 안내를 하고, 시험 시작까지 남은 시간을 알려주기도 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수험생은 대중교통을 이용하고서 여유 있게 걸어서 고사장으로 향했다.

논술 관련 '꿀팁'이 담겨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얇은 책자에서 눈을 떼지 않던 학생들은 기자가 다가가 질문을 하려 하자 "집중에 방해돼요"라며 하나같이 손사래를 쳤다.

학부모들은 자녀를 꼭 안아주거나 등을 두드리며 힘과 기운을 불어넣었다.

잔뜩 긴장한 표정의 수험생들은 "잘 보고 오겠다"며 고사장으로 향했다.

일부 학부모는 자녀가 고사장에 입실한 뒤에도 건물 입구에서 발걸음을 쉽사리 떼지 못했고, 안쓰러운 마음에 뒤돌아 눈물짓는 이들도 있었다.

강남에 사는 한 학부모는 "집에서 일찍 출발했는데도 길이 너무 막혀서 결국 지하철 한 번 갈아타면서 겨우 왔다.

나 때문에 애가 시험 망칠까 걱정된다.

미안하다"며 울상을 지었다.

시험이 끝날 무렵인 오전 11시께 비 섞인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고사장 주변에 서서 마음속으로 자녀를 간절하게 응원하던 300여 명의 학부모는 눈비를 그대로 맞으며 자리를 지켰다.
수험생들은 수능이 어려웠던 탓에 수시 전형에서 만회하겠다는 '기사회생' 전략을 세우고 있다.

강서고에 다닌다는 이모(19) 군은 "수능으로는 성균관대에 갈 성적이 안 돼 논술에 사활을 걸고 학원 열심히 다녔다"면서 "저기 보이는 성대 600주년 기념관과 함께하고 싶다"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성균관대에 지원한 재수생 장 모(20) 씨는 "정시로는 가고 싶은 성대 경영대 합격이 어려울 것 같다"면서 "제발 논술에서 좋은 결과가 나왔으면 한다"고 했다.

연세대 자연계열 논술 시험을 본 문모(18) 양은 "논술에 집중하려고 6곳이나 지원했다"면서 "어려운 수능으로 시험이 끝나고 놀지도 않고 특강 자료 보면서 논술 공부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