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유골은폐 논란·정상회담 등 현안에 밀려 인선 늦어져
"대통령 의중 가장 잘 알고 국회 존중 다 할 사람 찾을 것"

청와대가 정무수석 인선에 좀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25일로 정무수석 공백이 열흘째를 맞았지만, 포항 지진 등 다른 현안에 밀리는 데다 마땅한 적임자도 나타나지 않아 인선에 애를 먹는 모습이다.

특히 정기국회가 막바지로 치닫는 가운데 여야와 예산안 및 주요 개혁·민생법안을 긴밀히 협의해야 하지만 '소통 창구'인 정무수석이 공백인 탓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내부에서 나온다.

청와대는 전병헌 전 정무수석이 물러난 뒤 후임을 찾는 데 부심해 왔다.

그러나 경북 포항 지진에 이어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 논란 등 예상치 못한 현안이 터지면서 온전히 인선에만 신경을 쓸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이번 주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의 국빈 방문에 이어 다음 주로 예정된 스리랑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 잇따른 정상외교 일정도 차기 정무수석 인선을 더디게 하는 이유 중 하나로 지목된다.

물론 가장 큰 원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생각하는 차기 정무수석의 요건에 딱 들어맞는 인물을 찾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청와대의 뜻을 반영해 국회와 소통해야 하는 만큼 문 대통령의 의중을 가장 잘 알고 '선임 수석'으로서의 무게감과 리더십도 갖춘 인물을 찾아야 하지만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애초 청와대는 대통령의 뜻을 가장 잘 헤아려야 한다는 조건 등을 고려해 강기정 전 의원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에게 잇따라 정무수석직을 제안했지만 두 사람 모두 내년 지방선거 준비 때문에 정중하게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후로 약 1주일 남짓한 기간 정무수석 인사는 사실상 정체 상태인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내부 인사와 전직 의원 등 복수의 이름이 오르내리면서 하마평은 무성하지만, 누가 유력한지는 점치기 어려운 상황이다.

현재 청와대에서 일하는 비서관급 인사들은 대부분 문 대통령과 '코드'가 잘 맞긴 하지만 초선 경력에 그치거나 아예 국회의원 경험이 없는 탓에 무게감이 다소 떨어진다는 게 아쉬운 점이다.

이와 반대로 청와대 외부에서 거론되는 3선 내외의 전직 의원들은 중량감도 있고 야당과의 소통 등이 상대적으로 수월하지만, 문 대통령의 의중을 잘 읽을 수 있느냐는 의문부호가 달려 있다.
청와대는 여전히 차기 정무수석의 제1의 조건으로 '대통령의 진심을 국회에 잘 전달할 수 있는 인사'를 내세우고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자신의 진심을 국회에 그대로 전달해 줄 사람을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야당에 대한 정성과 예의를 다할 사람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전날 이진성 헌법재판소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임명동의안을 신속히 가결해 준 국회에 3번이나 감사의 뜻을 표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문 대통령은 국회에 예의를 다하겠다는 생각"이라고 전했다.

국회의원 선수 등 중량감도 중요한 인선 기준이지만 문 대통령의 뜻을 잘 헤아려 국회와 진솔하게 소통할 수 있는 자세를 갖춘 사람을 찾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