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25일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과 관련해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책임을 미루지 말고 지금 당장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행자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김 장관은 24일 국회 농해수위 전체회의에서 세월호 유해 추가발견에 대해 '은폐한 것이 아니라 늑장 보고한 것'이라고 답변했다"며 "세월호 사고 늑장보고로 304명의 국민이 목숨을 잃었는데, 정녕 변명이라고 하는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제가 또 다른 책임을 져야 한다면 그때 가서 다시 판단하도록 하겠다'는 김 장관의 답변은 지금은 책임질 일이 없다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으면서 "김 장관은 꼬리 자르기와 책임 회피로 사건을 얼버무리지 말고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