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을 비롯한 연기금의 코스닥 투자 확대 방침이 시장에 전해지고, 또 이를 반박하는 보도가 연달아 나오면서 코스닥시장이 출렁였다.

그러나 국민연금의 코스닥 투자 비중은 적어도 연내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국민연금기금의 투자와 관련된 모든 사안을 결정하는 최고 의사결정 기구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가 연내 예정돼 있지만 안건 가운데 코스닥 투자 확대와 관련한 내용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금운용위를 운영하는 보건복지부의 관계자는 "올 11월, 12월 기금운용위 회의에는 투자 비중을 조정하는 내용으로 상정된 안건이 없다"며 "현재 투자 방식이 당분간 유지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연금기금의 국내 증시 투자 비중은 코스피 시장이 약 98%, 코스닥시장이 약 2% 수준으로 차이가 크다.

이는 국민연금의 기금 운용 전반을 결정하는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에서 코스피를 벤치마크 지수로 정했기 때문이다.

즉, 국민연금은 국내 증시 투자 대부분을 유가증권시장에 집중하도록 정해져 있다.

코스닥시장에 투자한 2%는 '허용될 만큼만 원칙을 벗어난' 이례적 투자 행위인 셈이다.

국민연금이 코스닥시장 투자를 확대하려면 기금운용위에서 코스피를 대체하는 벤치마크 지수를 개발하고, 이를 새 원칙으로 삼아 코스닥 투자를 허용해야 한다.

그러나 연내에 관련 안건이 상정되지 않은 데다, 상정된다 해도 지수 개발에 이어 실제 투자가 집행되기까지에는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하다.

또한 이미 확정된 내년 국민연금 기금운용 계획에도 코스닥 투자 비중을 높이는 방안은 담겨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위원회 등에서 기관투자자의 코스닥 투자 확대 방안 등을 내놓고 있지만 국민연금의 투자 정책은 기금운용위에서만 정해질 수 있어 정책이 영향을 발휘하는 데에는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최근 코스닥시장은 연기금 투자 확대 방침으로 수급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자 여기에 미리 대응하는 기관투자자들의 폭풍 순매수로 지수가 급상승했다.
이 과정에서 기관투자자들이 일부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 투자를 집중하고, 개인투자자들이 추종 매수를 하면서 상승폭이 가팔라져 일부 종목에는 '거품' 논란까지 일었다.

이런 현상은 국민연금을 비롯한 연기금이 코스닥 투자 비중을 기존 2%에서 10%까지 늘린다는 보도가 도화선이 됐다.

국민연금 측은 보도해명자료를 통해 이를 전면 부인했다.

급상승하던 코스닥지수는 김성주 국민연금 이사장이 22일 기자간담회에서 "그런 계획을 세운 적이 없다"고 재차 부인하자 급락을 경험했다.

23일 장 초반에는 이 보도의 영향으로 지수가 773.32까지 하락하기도 했다.

이후 기관의 순매수세를 등에 업고 지수는 10년 만에 처음으로 800선을 돌파한 뒤 24일 792.74로 한 주 간의 장을 마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