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아인이 4년 동안 SNS로 소통한 소회를 밝혔다.

유아인은 24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수고했다. 할 수 있는 만큼 했다. 할 수 있는 만큼 표현했다. 할 수 있는 만큼 바꿨다. 할 수 있는 만큼 가까워졌다. 할 수 있는 만큼 했다. 낭비 말고, 자유 하며, 연결되자. 우리 전환하자”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그는 “From #VirtualRealityGame To #RealLife”라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그동안 유아인은 4년 간 약 400개의 포스트를 적었고, 이를 기념해 짧은 소감을 남긴 것. 유아인은 SNS를 통해 자신의 신념을 밝히는 등 팬들과 적극 소통해왔다.

한편 유아인은 현재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 촬영에 한창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