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중산층에 장기·고정금리로 주택구매 자금을 빌려주는 '보금자리론'의 금리가 본격적으로 상승한다.

주택금융공사는 보금자리론의 12월 대출금리를 11월보다 0.2%포인트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주금공 홈페이지로 신청하는 'u-보금자리론'과 은행 창구에서 신청하는 't-보금자리론'은 연 3.20%(10년 만기)∼3.45%(30년 만기)의 금리가 적용된다.
인터넷을 통한 전자 약정으로 금리가 0.10%포인트 낮게 적용되는 '아낌e-보금자리론'의 금리는 연 3.10%(10년)∼3.35%(30년)다.

다만 이달 말까지 대출 신청을 마친 경우에는 인상 전 금리가 적용된다.

주금공 관계자는 "조달비용이 대출금리를 웃도는 등 역마진 폭이 확대됨에 따라 금리 인상이 불가피하게 됐다"며 "고객에게 지나친 부담이 가지 않도록 인상 폭을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정책자금을 활용한 보금자리론은 고정금리로 장기·분할상환하는 주택담보대출이다.

부부합산 연 소득 7천만 원 이하면 이용할 수 있다.

부부합산 연 소득 6천만 원 이하 취약계층(한부모·장애인·다문화·다자녀가구)은 각각 0.4%포인트의 금리우대 혜택을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