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시강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이시강이 연상 심이영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24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새 아침 연속극 '해피시스터즈'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드라마에서 이시강은 사랑에 전부를 걸 줄 아는 남자로 예은을 향한 직진형 사랑을 펼치는 민형주 역을 맡았다.

그는 "고 감독님의 평소 팬이었다"라며 "리딩했을 때 긴 시간이었는데 굉장히 재밌었다. 작가님 글이 재밌는 것"이라고 출연에 영광을 표했다.
연상녀 예은(심이영)과 러브라인에 대해선 "어릴 때부터 7살, 8살 많은 연상을 많이 만나봤다. 연상인 예은을 사랑하는 것을 잘 표현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해피시스터즈'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여자, 누군가의 아내이자 엄마, 며느리, 딸이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아름답고 치열한 사랑의 과정을 그린 유쾌, 상쾌, 통쾌한 드라마다. '달콤한 원수' 후속으로 오는 12월4일 오전 8시3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