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민 모인 포항 흥해체육관 방문…"전반적 지진대책 세우겠다"
심리피해 지원·지역경제 살리기 약속…자원봉사자와 함께 오찬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경북 포항 강진으로 피해를 본 이재민들이 모인 흥해 체육관을 찾아 시민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이재민들의 고충과 민원을 일일이 들으면서 거주 안정과 근본적인 지진 대비 대책을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

흥해 체육관에 도착하자마자 포항시장으로부터 현황을 보고받은 문 대통령은 먼저 인사말을 하는 대신 이재민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이들은 대부분 지진으로 파손된 집 대신 머무를 수 있는 거처가 신속히 마련되기를 희망했다.

사용 불가 판정을 받은 대성아파트의 바로 뒷건물에 산다는 한 시민은 "주변 아파트의 피해가 심각한데 (내가 사는 건물은) 사용 가능 판정을 받았다"며 "수리를 한다 해도 어떻게 살아갈지 막막한 만큼 재건축이 됐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진작 와보고 싶었으나 총리가 현장 상황을 지휘하고 행안부 장관과 교육부총리 등 정부 부처가 열심히 뛰고 있어서 초기 수습과정이 지난 후 방문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해 이제야 오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거처를 잃은 이재민들에게 "안전진단을 해서 계속 거주하기 힘든 건축물은 하루빨리 철거하고 이주할 집을 빨리 마련해 드리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구조적인 안전 문제가 없어서 보강공사를 해도 되는 집들은 빨리 복구해서 포항시, 경북도와 함께 중앙정부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재난지역이 돼도 반파·전파 주택 지원금이 많지 않다"며 "부족한 부분은 국민의 의연금을 배분해 도와드리고 정부가 가급적 많은 금액을 무이자나 저리로 융자해서 감당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택을 재건축해야 할 경우 임시거주시설이 필요한데 기존 (머무르는 기간인) 6개월은 너무 짧으니 건축이 완성될 때까지 머무르게 해달라는 건의도 충분히 타당한 만큼 이 부분도 함께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큰 재난을 당하면 물적 피해도 피해지만 많은 정신적 상처들이 생기기 때문에 심리지원, 상담 치료도 중요하다"며 "(여기에) 내려와 있는 전문가들이 필요한 부분을 지원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지진피해와 그 대응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점들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울산시민이 걱정하는 액상화 부분도 중앙정부가 함께 얼마나 위험성이 있는지 살펴보겠다"며 "지진에 미치는 영향도 함께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학교·공단 등 다중이용시설 안전점검 후 내진체계 보강 ▲재해 발생 이후뿐만 아니라 재해 예방에도 특별교부금을 쓸 수 있게 하는 법·제도 개정 ▲단층지대 조사 등을 향후 추진 업무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도 중앙정부가 신경을 쓰겠다"면서 "중앙정부도 가급적 회의나 행사를 포항에 와서 하면 도움이 될 것이고, 중앙정부가 추진하는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해 추진해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하나하나 다 말씀 못 드렸을지 모르지만, 중앙정부가 최선을 다한다"며 "정부의 노력을 믿으시고 힘내셔서 이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재민들과의 대화를 마치고 체육관 밖으로 이동한 문 대통령은 자원봉사자들과 악수하며 인사했다.

문 대통령은 밥차로 다가가 밥과 시금치 무침, 고등어조림 등을 배식받고 체육관 옆 비닐 천막에 들어가 자원봉사자들과 점심을 함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