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7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하는 씨티케이코스메틱스가 공모가격을 희망가 상단인 5만5000원으로 결정했다.

씨티케이코스메틱스는 지난 22일까지 이틀간 국내·외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5만5000원으로 공모가를 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대표주관사 미래에셋대우(9,71010 +0.10%)에 따르면 수요예측에 국내외 668곳의 기관이 참여해 경쟁률이 189대 1로 집계됐다.

씨티케이코스메틱스는 오는 27일과 28일 일반공모 청약을 거쳐 다음달 7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씨티케이코스메틱스는 화장품 브랜드로부터 수주를 받아 제품 기획부터 개발, 마케팅 및 생산까지 원스톱으로 일괄생산(턴키)해 납품하는 기업 간 거래(B2B) 회사로 '화장품 풀(full) 서비스 플랫폼' 기업을 표방한다. 올해 코스닥 '패스트트랙'(상장 간소화 절차)을 적용받는 두 번째 기업으로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약 5600억원 수준이다.

씨티케이코스메틱스는 상장을 통해 조달하는 1100억원의 자금을 플랫폼 서비스 사업의 글로벌 시장 확대와 연구·개발(R&D), 브랜드 기획 등에 투자할 계획이다.

정인용 씨티케이코스메틱스 대표는 "글로벌 최초로 화장품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을 개척한 만큼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시장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플랫폼 사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기자 오정민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