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의 국정원 특활비 수사는 그대로…물타기 특검돼선 안돼"
"세월호 유골은폐, 하급 공무원 책임으로 돌려…후안무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4일 권력기관의 특수활동비(특활비) 수사를 위한 특검을 도입하되, 현재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활비 청와대 상납 의혹 수사는 그대로 진행하도록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날 베트남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홍 대표는 감기몸살로 이날 의원총회에 불참하는 대신 김태흠 최고위원을 통해 "국정조사는 물론, 특검을 통해 검찰의 특활비 법무부 상납 사건 등을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가 '특활비 특검'의 수사 대상으로 꼽은 것은 ▲김대중(DJ)·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특활비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국정원 특활비 ▲현재의 검찰 특활비 등이다.

다만 박근혜 정부 시절에 발생한 국정원의 특활비 청와대 상납 의혹 등에 대해서는 검찰이 계속해서 수사를 하도록 해야 한다는 게 홍 대표의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최고위원은 당초 의총에서 "특활비 관련 검찰 수사에 응하지 말아야 한다는 점을 당론으로 정하고, 특검법이 시행될 때 특검에 의해 수사를 받아야 한다는 게 홍 대표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홍 대표는 곧바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의 메시지가 잘못 전달됐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현재 검찰에서 최모 의원에 대해 진행 중인 국정원 특활비 수사에 응하지 말라고 지시한 적이 없다"며 "국정원 특활비가 과거 정부의 관행이었기 때문에 김대중·노무현 정부 특활비도 공정하게 수사하도록 특검을 추진하는 것이 옳다고 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김 최고위원을 통해 소개된 자신의 특검 관련 메시지가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최경환 의원을 비호하기 위해 특검을 추진하는 것처럼 비치는 데 대해 선을 그은 것이다.
이와 관련, 홍 대표는 원내지도부에 "특활비 특검을 추진하되, 현재 검찰 수사에 대한 물타기 특검은 안 된다"며 "검찰의 특활비 수사를 덮으려고 특검법을 제출하는 것으로 보여선 안 된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홍 대표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과 관련, "'세월호 7시간'이라는 터무니없는 의혹 제기로 집권한 세력들이 유골 은폐 120시간은 어떻게 피해 갈지 궁금하다"며 "자신들은 책임이 없고 하급 공무원의 책임으로 돌리려고 야단법석을 떠는 것을 보니 후안무치하다는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적폐청산을 한다고 하면서 지난 정부 장관들에 대해 직권남용으로 구속을 남발한 검찰이 동일 선상에 있는 해수부 장관의 유골 은폐 직무유기 사건을 어떻게 처리할지 눈여겨보자"며 "동일한 기준으로 처리하지 않는다면 이 정권은 불의의 정부"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