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항여고 첫 방문해 수험생들과 대화…피해현장 찾아 현황 점검
임시거처 등도 방문해 이재민 애로사항 청취
이재민·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밥차' 점심도


문재인 대통령이 포항 강진 발생 9일 만인 24일 포항 현지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당초 지진 발생 직후 포항을 방문할 계획이었지만 지진 여파로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주일 연기되면서 이날 현장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포항 방문 첫 일정으로 포항여고를 방문해 학생들을 위로하고 전날 수능시험을 치른 수험생들과 대화를 진행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진 피해가 심한 아파트를 직접 방문해 피해 및 복구 현황을 보고받는 한편 이재민들과도 직접 만나 애로사항을 직접 들을 방침이다.

또 이재민들이 임시거처로 옮긴 임대아파트를 방문해 이들을 위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현지에서 이재민 및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점심 식사를 함께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장에서 직접 피해와 복구 현황에 대한 브리핑을 받으시고 시민들의 민원을 공개적으로 받을 것"이라며 "이재민들의 고충도 직접 청취하시고 시설을 점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