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진 여파로 한 주 연기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23일 전국 85개 시험지구 1180개 시험장에서 실시된다. 올해 수능 응시자는 지난해보다 1만2460명 줄어든 59만3527명이다.

수험생들은 이날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 △국어 8시40분~10시 △수학 10시30분~12시10분 △영어 오후 1시10분~2시20분 △한국사·탐구 2시50분~4시32분 △제2외국어/한문 5시~5시40분 등 선택한 영역에 응시한다.

<표>수능 문답지 공개시간 / 출처=교육부 제공

가장 큰 관심사는 포항 지역 여진을 비롯한 지진 가능성이다. 정부는 3단계 대처방안을 담은 ‘수능 지진 발생 시 행동요령’을 전국 시험장에 전파해 신속한 대응을 당부했다. 3단계 중 가 단계는 ‘시험 계속’, 나 단계는 ‘시험 일시 중지→책상 아래 대피→시험 재개’, 다 단계는 ‘운동장 대피’ 지침을 원칙으로 한다.

이는 시험 도중 지진이 발생했을 때의 대처방안으로 기상청이 가~다 가운데 한 단계를 지정해 고지할 방침이다. 각 시험장은 기상청 통보와 현장 상황을 종합 판단해 대처한다. 나 단계의 경우 시험장별 시험 종료시간이 늦춰지며 다 단계는 시험 자체가 중단될 수 있다.

수험생은 비상 상황 발생 시 감독관 지시에 따라 행동해야 한다. 개별적으로 교실 밖으로 대피하면 시험 포기로 간주된다.

포항에서는 북쪽 4개 시험장에 배정됐던 수험생 2045명이 남쪽 대체시험장으로 옮겨 수능에 응시한다. 만약 입실시간인 오전 8시10분 이전 포항에 지진이 일어나면 이 지역 수험생 6098명은 경북 영천·경산 등 인근 지역 예비시험장으로 비상 이동해 시험을 치른다. 이 경우 해당 지구 시험 시작시간은 조정된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각 교시 중증시각장애 시험 종료시간에 맞춰 문제지를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단 지진 등 비상 상황이 발생하면 전국 시험장이 모두 시험을 마친 이후에 문제지와 정답지를 공개하기로 했다. 비상 상황 대처로 인해 시험장별 시험 시간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전날 포항으로 이동해 이날 시험 당일까지 머무르며 수능 상황을 총괄 관리한다.
수험생 편의를 위해 시 단위 및 시험장이 설치된 군 단위 관공서는 이날 오전 9시에서 10시로 출근시간을 한 시간 늦췄다. 포항과 경주·영천·경산 등 4개 지역은 수험생 비상 이동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출근시간을 11시로 조정했다.

차량 출입 통제로 수험생들은 시험장 200m 전방부터는 걸어가야 한다. 영어 듣기평가가 진행되는 오후 1시10분~1시35분에는 항공기 이·착륙이 중단되며 시험장 주변 경적 사용도 자제해야 한다. 교육부는 비상 상황으로 인해 듣기평가 시간이 바뀔 경우 해당 지역에 이를 긴급 통보해 협조를 구할 방침이다.

필수로 지정된 한국사에 응시하지 않으면 시험 전체가 무효 처리되며 이번 수능부터 절대평가로 전환된 영어는 성적표에 등급만 표시된다. 수능 연기에 따라 전반적 일정이 한 주씩 순연된 가운데 성적표 통지일은 당초 일정보다 6일 뒤인 다음달 12일로 미뤄졌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교육 담당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