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써니가 노후대책에 대해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연쇄쇼핑가족'은 '창업 성공의 절대조건, 아이템'을 주제로 이야기 나눴다.

이날 이영자는 "아이돌의 생명력이 아무리 길어졌다고 해도, 60세 이상 볼 수 있는 것은 아닐 것"이라며 써니에게 노후 계획을 물었다.

이에 써니가 "저는 저축해 놓은 돈이 있다"며 "남자만 잘못 만나지 않으면 괜찮다"고 말했다.

이때 박지윤은 박원에게 같은 질문을 던지자 "써니를 어떻게든 꼬셔 보겠다"며 너스레를 떨자 써니는 "저런 사람만 만나지 않으면 된다"며 웃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