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김장철이 시작됐다.

예전에는 배추를 구입해서 직접 소금에 절이고 이를 다시 씻는 것이 고된 작업이었지만 최근에는 절임배추가 대중화 되면서 주부들의 일손이 그나마 줄어들게 됐다.

김치 업체들은 11월에 접어들면서 1년 중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김장철이 시작되자 전국에서 주문량이 폭주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김장철을 맞아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도내 식품제조·가공업체들을 상대로 단속을 벌여 업체 40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경기 김포시의 한 업체는 원산지를 허위 표기한 절임배추를 시중에 6톤이나 내다 팔다 덜미가 잡혔다. 또 유통기한이 3개월이나 지난 고춧가루를 판매하거나 보관해 온 업체들도 무더기로 적발됐다. 올해는 고추 생산량이 많지 않아 고춧가루 가격이 크게 오른 상태다.

괴산 절임배추라고 원산지를 속여 판매하던 사업자가 적발됐다는 보도에 믿고 주문할 수 있는 절임배추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김장철 맞아 절임배추 주문 급증(사진_영월촌놈 김치사랑 제공)

신재갑 '영월촌놈 김치사랑' 대표는 "김장철이 본격적으로 다가오면서 절임배추에 대한 문의와 주문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신재갑 대표로부터 대표적인 절임배추 관련 궁금증을 들어봤다.

Q. 절임배추 20kg는 몇 포기인가요?
A. 속이 꽉찬 배추를 신안 천일염으로 절인 절임배추 20kg은 보통 6~9포기 정도 됩니다.

Q. 절임배추를 받으면 다시 씻어야 하나요?
A. 절임배추는 이미 적당한 염도를 맞춰 씻어 출고되기 때문에 씻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절임배추를 받으시면 소쿠리에 올려 물기가 빠진 후 바로 김장 담그시면 됩니다.

Q. 절임배추 20kg 면 고춧가루는 몇 근이 필요한가요?
A. 고춧가루는 3근 내외가 필요합니다. 2박스 40kg일 때는 이 두배의 양을 쓰면 됩니다. 가족의 취향에 따라 적당히 조절하세요.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