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23일 은행권 주택담보대출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ㆍ자금조달비용지수)의 공시 오류를 야기한 하나은행에 대해 현장검사에 착수한다고 밝혓다.
최 원장은 이날 외신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번 사태의 발생 원인과 대응 과정, 내부통제 시스템 등을 철저히 규명하고 관련 책임을 엄격히 물을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은행연합회는 2015년 5월 15일에 공시한 2015년 4월 기준 코픽스(신규취급액기준) 금리를 1.78%에서 1.77%로 0.01%포인트 하향 조정한다고 공시했다.

공시 오류로 인한 이자 환급 규모는 7개 대형은행에서만 37만명, 총 12억원이다. 1인당 피해액은 약 3300원 수준이다. 지방은행 등까지 전수조사할 경우 피해자와 규모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최 원장은 "은행별 환급 상황을 감독하겠다"며 "코픽스 정보 제공 은행은 코픽스 산출 관련 내부통제 절차의 준수 여부 등을 자체 점검토록 지도했다"고 설명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팩트에 기반한 생생한 금융경제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