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에서 23일 대입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이 치러지는 가운데 약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11시 35분 51초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점에서 규모 1.7 지진이 났다.

규모가 작아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진동을 느끼거나 '쿵' 소리를 들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북도 수능상황본부는 진동을 느낄 수 없을 정도로 작은 규모 지진이어서 시험을 중단하지 않았다.

현재 정상적으로 수능 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