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23일 세월호 미수습자 추가 유골 발견 은폐 파문과 관련,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행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은폐 사건에 대해 해수부 장관이 입장을 발표하고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유감을 표시하는 선에서 끝내려고 한다면 책임정치가 아니다"면서 "먼저 주무장관인 해수부 장관이 자리에서 물러나고 책임소재를 분명히 가려야 국민이 납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이 사건의 본질은 문재인 정부 내각의 무능함"이라면서 "(추가 유골발견 사실을) 해수부 공무원들이 깔아뭉개려 했다면 이는 명백히 해수부 장관의 지휘·감독의 책임이고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제1국정과제로 적폐청산을 내걸었으면서도 정작 자신들의 적폐에는 남 탓을 하며 나 몰라라 한다면 이는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는 격"이라면서 "정부가 출범한 지 몇 개월이나 됐다고 벌써 공직기강이 땅에 떨어지는가"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아울러 "국민의당은 현재 국회에서 논의되는 '사회적참사특별법'을 조속히 통과시켜 세월호와 관련된 모든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