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입실 시간 수능 지진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23일 전국 85개 시험지구, 1180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모든 수험생은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시험은 오전 8시 40분 1교시 국어영역(08:40∼10:00)을 시작으로 2교시 수학(10:30∼12:10), 3교시 영어(13:10∼14:20), 4교시 한국사·탐구(14:50∼16:32), 5교시 제2외국어·한문(17:00∼17:40) 순으로 이어진다.

올해 수능에는 59만3527명이 응시해 지난해(60만5987명)보다 인원이 1만2460명(2.1%) 줄었다.

올해 수능 응시자 가운데 재학생은 지난해보다 1만4468명 줄어든 44만4874명(74.9%)이며, 졸업생은 2412명 늘어난 13만7532명(23.2%),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는 1만1121명(1.9%)이다.

정부는 이날 3단계 대처 방안을 담은 '수능 지진 발생 시 행동요령'을 전국 고사장에 전달한다.
가 단계는 진동이 느껴지나 경미한 상황이다. 이때는 중단 없이 시험을 계속 진행한다.

나 단계는 진동이 느껴지나 안전성이 위협받지 않는 수준이다. 이때는 시험을 일시 중지한 뒤 책상 아래로 대피해 상황을 확인한 뒤 안전에 문제가 없는 경우 시험을 재개한다.

다 단계는 진동이 크고 실질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수준이다. 이때는 시험을 중단하고 교실 밖으로 대피해야 한다.

수험생들은 시험 도중 지진이 일어나면 감독관 지시에 따라 대피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