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외교장관회담

왕이 "신용을 위해선 행동이 뒤따라야"
내달 문재인 대통령 중국 국빈 방문 추진 합의

22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 장관이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왕이 중국 외교부 장관은 22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문제를 집중적으로 거론하면서 지난달 31일 한·중 관계개선 공동 발표문에 대한 한국의 이행을 촉구했다.
왕 장관은 이날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 모두발언에서 “한국은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에 가입하지 않고 한국에 임시 배치되는 사드가 중국의 안전과 이익을 훼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표명했는데 중국은 이를 중시한다”며 “중국의 옛말에 반드시 신용이 있어야 하고 행동은 반드시 결과가 있어야 한다는 말이 있는데 한국이 계속해서 이 문제를 적절히 처리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왕 장관은 사드 배치에 대한 반대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사드 추가 배치 금지 등 ‘3불(不) 원칙’ 이행을 거듭 촉구했다. 왕 장관의 이날 발언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베트남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사드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것이란 우리 측의 기대와는 달리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한 데 대한 연장선상으로 보인다. 왕 장관은 이어 “얼마 전 시 주석과 문재인 대통령이 회담해 달성한 합의에 따라 상호 이해를 증진하고 최대한 견해차를 줄여서 다음 단계의 양국 간 고위급 교류를 위해 착실히 준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양측이 긴밀하게 소통한 결과 양국 관계의 도전 요인을 극복하고 미래로 나가기 위해 지난달 31일 양국 관계개선 관련 발표라는 소중한 성과를 얻었다”며 “양국 관계의 어려움이 지속하는 것은 누구에게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공감대와 서로에 대한 존중을 바탕으로 도출한 것을 잘 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31일 발표와 정상회담에서 공감한 대로 양국 관계를 정상화하는 데 전력을 다하길 희망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문 대통령 방중에 앞서 우리 기업 활동의 어려움이 해소되고 인적 교류가 예전처럼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양국 외교장관은 내달 중순 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을 추진키로 합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