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무성 대변인 문답 형식으로 첫 반응…반발 수위 예상보다 낮아
"테러 모자 개의치 않아…美 적대행위 계속되는한 억제력 더욱 강화"


북한은 22일 미국 정부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엄중한 도발이며 난폭한 침해"라고 규정하며 "미국은 감히 우리를 건드린 저들의 행위가 초래할 후과(결과)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의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을 통해 "미국의 테러지원국 지정 놀음은 저들에게 굴종하지 않는 자주적인 나라들을 압살하기 위한 날강도적 수단들 중의 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이 우리에게 테러의 모자를 씌우든 말든 개의치 않는다"며 "미국은 이번에 우리를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면서 '비법적인 북조선(북한)의 핵 및 탄도미사일 계획'에 들어가는 불법자금을 차단한다는 미명 하에 대조선 추가제재 발표 놀음을 벌여 놓았다"고 비난했다.

이어 "우리의 핵은 반세기 이상 지속되어 온 미국의 극악무도한 대조선 적대시정책과 우리에 대한 핵위협에 대처하여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 발전권을 지키기 위한 억제력"이라며 "미국의 대조선 적대행위가 계속되는 한 우리의 억제력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 군대와 인민은 신성한 우리 국가를 감히 저들의 더러운 테러 명단에 올린데 대해 격분과 분노를 금치 못해하고 있다"며 "이런 날강도 깡패무리와는 언제든, 어떤 식으로든 톡톡히 계산해야 한다는 의지를 더욱 굳히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우리 공화국 정부는 온갖 형태의 테러와 그에 대한 그 어떤 지원도 반대하는 일관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이 미국의 9년 만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외무성 대변인 문답으로 반응한 것은 예상보다 수위가 낮은 대응으로 평가된다.

이번 반응은 미국의 재지정 발표가 나온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북한 외무성의 반응은 미국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반발하며 억제력 강화 등을 언급했지만 구체적 위협 없이 원칙적인 수준에 그쳐 내용상으로도 반발 수위가 낮다는 분석이다.
북한의 이런 태도로 미뤄 미국의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반발해 곧바로 군사적 도발로 대응하기 보다는 주변 정세를 살피면서 관망모드를 이어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는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대한 북한의 첫 반응으로 이번 외무성 대변인의 문답은 형식적으로나 내용적으로 매우 수위가 낮아 보인다"며 "2개월 넘게 군사적 행동을 중단하고 있는 북한이 당분간 판을 지켜보면서 국면을 관리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 노동당 외곽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도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부질없는 대조선 제재압박소동과 강도적인 테러지원국 재지정 조치를 당장 철회해야 한다"며 "미국의 행동 여부에 따라 우리의 차후 대응조치가 결정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이 미국의 이번 테러지원국 재지정 조치에 지지·환영의 뜻을 밝힌 데 대해서도 "앞날이 우려된다면 더는 구접스럽고 꼴사납게 놀아대지 말아야 한다는 것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