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서 후원금 3억여원·기프트카드 500만원 수수 등 혐의
협회 돈으로 의원실 인턴 등 월급 의혹도…돈세탁 가담 등은 추가 수사

롯데홈쇼핑으로부터 수억 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전병헌(59)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여권 고위 관계자가 부패 혐의로 구속 갈림길에 서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22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제3자 뇌물수수, 뇌물수수,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전 전 수석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전 전 수석은 2015년 7월 자신이 회장·명예회장을 지내며 지배력을 행사한 한국e스포츠협회에 롯데홈쇼핑이 3억3천만원의 후원금을 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롯데홈쇼핑이 자신들의 비자금으로 마련해 제공한 500만원 대의 금융기관 기프트카드를 받아 가족 등이 쓰게 하고, 후원금을 받은 비슷한 시기에 롯데 계열 제주도 고급 리조트에서 수백만원 대 공짜 숙박 등 향응을 받은 혐의도 있다.

전 전 수석이 이 같은 금품을 직·간접적으로 받을 당시 정치권에서는 2015년 4월 미래창조과학부의 롯데홈쇼핑 방송 재승인 심사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봐주기 의혹'이 제기되고 있었다.

검찰은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회의원이었던 전 전 수석이 후원금 등에 대한 대가로 재승인 과정을 문제 삼지 않기로 한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전 전 수석은 이와 함께 협회 자금으로 국회의원 시절 비서와 인턴 등에게 1년 동안 월 100만원 가량을 지급하는 등 5천만원이 넘는 협회 자금을 횡령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옛 의원실 비서관이던 윤모(구속)씨가 롯데 후원금 중 1억1천만원을 돈세탁하고 사적으로 사용하는 등 횡령하는 데 전 전 수석이 공모한 혐의 역시 포착했다.

다만, 확인된 윤씨의 횡령액이 5억원으로 불어나면서 이 부분은 추가 수사 후 결론 내기로 했다.

검찰은 롯데홈쇼핑 외에 일부 홈쇼핑 업체와 이동통신사들도 e스포츠협회에 거액을 후원한 사실을 파악하고 대가성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다.

전 전 수석은 검찰 수사가 자신을 향하자 이달 16일 정무수석직을 사임했다.

그는 20일 검찰에 피의자로 소환돼 17시간 넘게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어떠한 불법도 없었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전 전 수석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24일께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