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스타트업 개발, 국내 출시
"따라와" "멈춰" 음성 조종
GPS 탑재… 휴대폰 충전도

애완동물처럼 저절로 사람을 따라오는 자율주행 캐리어가 나왔다. 손으로 끌지 않아도 되고 사람 말을 알아들으면서 스스로 장애물을 피하기도 한다.
미국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트래블메이트는 스마트 캐리어 ‘로보틱스’를 한국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22일 발표했다. 인공지능(AI) 기능이 있어 스스로 주인을 따라오고, 수동 모드로 바꾸면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으로 조종할 수 있다. 주인의 목소리를 인식시키면 “따라와” “멈춰” 등의 말도 알아듣는다. 이 캐리어에는 울퉁불퉁한 길을 다닐 수 있는 바퀴가 달려 있다. 캐리어를 눕혀 굴러오게 할 수도 있다. 캐리어 위에 다른 짐을 올려놓고 이동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현재 이 회사는 체스 같은 게임을 캐리어로 즐기는 방법, 주변 병원이나 호텔 등을 예약해주는 서비스 등도 개발하고 있다.

로보틱스에는 노트북, 휴대폰 등을 충전할 수 있는 USB 포트가 있어 이동 중에도 충전된다. GPS(위성항법장치)가 내장돼 있어 앱으로 캐리어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낯선 사람이 다가가면 자동잠금장치가 작동하기 때문에 분실, 도난 우려가 적다. 완전히 충전했을 때 4시간 주행이 가능하고 최대 속도는 시속 10㎞다.

내년 초 국내에 본격 판매할 예정이며 가격은 확정되지 않았다. 미국에서는 사이즈에 따라 909달러(약 112만원), 1190달러(약 133만원), 1390달러(약 155만원)에 팔고 있다. 트래블메이트 측은 “한국 소비자들이 첨단 정보기술(IT) 기기에 관심이 많기 때문에 아시아 중 한국에서 처음으로 공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