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도 "대체로 무난" 평가…24일 인준안 표결 가능성

이진성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이르면 청문회 당일인 22일 무난히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질의 내용이나 답변을 봤을 때 크게 문제 되는 부분이 없었다"며 여야 합의에 따른 청문보고서 채택을 낙관했다.

자유한국당 간사인 윤상직 의원은 "추가 질의를 해봐야 한다"면서도 "보고서 채택 여부는 특위에서 결정하는 것이고, 인준안 표결은 본회의에서 하는 것"이라며 부정적인 평가를 유보했다.

국민의당 간사인 송기석 의원도 "청문회가 대체로 무난하게 진행됐다"며 "우리 당은 이 후보자 인사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 강행과 연계해 반대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이날 여야 청문위원들은 이 후보자의 신상 의혹을 거의 제기하지 않았고, 차분한 분위기에서 정책 질의 중심으로 청문회를 진행했다.

여야는 헌재소장 공백 사태를 해소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만큼 이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를 돌발 상황 없이 채택할 경우 곧장 24일 본회의에서 인준안을 표결에 부칠 가능성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