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IM·DS 3대 사업부 현 체제 유지

삼성전자는 22일 정기 조직개편 및 보직인사를 실시했다. 2일 사장단, 16일 임원 승진인사에 이은 인적쇄신 작업의 마침표를 찍은 것이다.

이날 삼성전자는 CE·IM·DS의 3대 사업부문으로 운영되고 있는 현 사업체제의 틀은 그대로 유지하되 시장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조직운영 효율을 높이는 소폭의 사업단위 조정을 단행했다.

세트부문은(CE·IM) DMC연구소와 소프트웨어센터를 통합해 '삼성 리서치'를 출범시켰으며 산하에 AI(Artificial Intelligence)센터를 신설, 4차 산업혁명의 기반기술인 인공지능 관련 선행연구 기능을 강화했다.

세트부문은 안정적 사업운영 기조를 유지하기 위해 소폭의 보직인사만 단행했다. 삼성 리서치 내부운영을 총괄할 부소장직을 신설했으며 이인용 사장의 위촉업무 변경에 따라 공석인 커뮤니케이션팀장에는 백수현 부사장을 보직했다.

DS부문은 김기남 사장의 부문장 위촉에 따라 공석인 반도체총괄을 폐지하고 부문-사업부 2단계 조직으로 재편했다. 지난 5월 조직개편을 이미 실시한 점을 감안해 이번에는 조직변화를 최소화하고 소폭의 보직인사만을 단행했다.
황득규 사장의 위촉업무 변경에 따라 공석인 기흥/화성/평택단지장에 박찬훈 부사장을 보임했으며 DS부문장 종합기술원 겸직에 따라 부원장 보직을 신설했다.

또 Business Development(BD) 관련 손영권 사장의 역할을 강화해 최근 다양한 산업 영역의 융복합화와 업계의 합종연횡 등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산업 환경에 대응하고 미래 먹거리 발굴을 가속화 시킬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정기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실시함으로써 정기인사 일정을 완료했다"며 "올해 안으로 글로벌 전략회의를 실시해 2018년 본격적인 도약을 위한 정지작업을 모두 마무리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