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기 증가 규모 2분기 29조→3분기 31조로 증가속도 빨라져
2금융권 '풍선효과'는 주춤…신용대출은 역대 최대폭 증가


한국은행 이달 기준금리 인상 전망이 유력한 가운데 우리나라 가계 빚 총액이 결국 1천400조원을 넘어섰다.

2금융권 대출이 늘어나는 풍선효과는 주춤했지만, 은행권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증가 등의 영향으로 가계 빚의 증가 규모가 2분기 29조원에서 3분기 31조원으로 커졌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3/4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을 보면 9월 말 가계신용 잔액은 1천419조1천억원으로, 3분기 동안 31조2천억원(전분기 대비 2.2%) 증가했다.

가계신용 잔액은 한은이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2년 4분기 이후 최대다.

가계신용은 가계부채를 포괄적으로 보여주는 통계다.

가계가 은행, 보험사, 저축은행, 대부업체 등 각종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과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을 합친 금액이다.

3분기 가계신용 증가액은 1분기(16조6천억원), 2분기(28조8천억원) 보다 많다.

다만, 작년 3분기(38조9천억원) 보다는 작은 규모다.

작년 동기대비 증가율은 9.5%로, 2015년 2분기(9.2%) 이래 처음으로 한 자릿수로 내려갔다.

올 4분기에 40조원이 늘어도 올해 연간 증가율은 정부 목표인 8%대에 부합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는 2010∼2014년 평균 증가율(6.9%)보다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문소상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소득으로 부채를 감내할 수 있느냐로 평가를 해야 하는데 여전히 올해 3% 성장 전망과 비교하면 부채 증가속도가 빠르다"고 말했다.

1천400조원이 넘는 가계부채는 저금리 장기화의 대표적인 부작용으로 지적된다.

장기적으로 민간소비를 위축시키고 금융 안정을 훼손할 수 있는 잠재적 위험요인이다.

부문별로 보면 9월 말 가계대출 잔액은 1천341조2천억원으로, 3분기에 28조2천억원 늘었다.

예금은행 가계대출은 15조원 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이 동시에 늘어나며 증가 규모가 전분기(12조원) 보다 컸다.

주담대는 8조원 증가하며 올해 상반기(6조9천억원) 전체보다 많이 늘었다.

문소상 팀장은 "부동산 대책이 아직 현장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가운데 주택매매가 활발했고, 분양 아파트 입주가 3분기에 집중됐다"고 설명했다.

3분기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3만9천241가구로 작년 동기(3만8천671가구)보다도 많다.

전국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11만3천134가구로 전 분기(7만6천611가구)에 비해 껑충 뛰었다.

예금은행에서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7조원 늘어나며 2006년 통계 집계 이래 최대 증가 규모를 기록했다.

한은은 카카오뱅크 신규 영업 효과와 소비심리 개선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아파트 입주·매매 등에도 쓰였을 것이라고 봤다.
인터넷은행 대출은 2조7천억원 늘었다.

상호금융,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신용협동조합 등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4조3천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2금융권 리스크 관리 강화 영향으로 증가 폭이 전 분기(6조3천억원) 보다 줄었다.

2015년 1분기(1조5천억원) 이래 최소다.

보험과 연금기금, 카드사 등 '기타금융기관' 가계대출은 8조9천억원 늘었다.

판매신용 잔액 증가 규모는 3조원으로 추석 효과에 힘입어 전 분기(1조9천억원) 보다 크게 확대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